품을 너무 좋아하는 백설이~ 다리 걸친 폼 좀 보소~
너무 편안하게도 자고 있네요 ㅋㅋㅋㅋㅋ



너무 곤히 자고 있어서 깰까봐 조심조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모습이 부러운지 괜히 주위를 왔다갔다하며
콧방귀만 푸릉푸릉하고 있는 두부입니다. ㅋㅋㅋ
꼭 다문 입이 비장해보이는군요~ ㅋㅋㅋㅋㅋ



왔다갔다 분주한 발소리에 결국 깨어난 백설이~



아냐아냐~ 자자~ 코 자~ 어유~ 깼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시 잠듭니다. ㅋㅋㅋㅋㅋ 언냐의 숨에 따라 고개가 끄덕거려도
굳세어라 백설이군요~ 아주 편히도 자네요 ㅋㅋㅋㅋㅋ



결국 질투심에 못이긴 두부는 소파에 누워있던 엄마 종아리 아래로 파고듭니다. ㅋㅋㅋ



참으로 이 아그들을 우짤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점점 잠에 빠져드는 엄마....천천히 눌려가는 두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그러니까 나오라고 ㅋㅋㅋㅋㅋㅋㅋ으이구~ 이 고집불통!! ㅋㅋㅋㅋㅋㅋㅋㅋ



몸을 꿈실거리더니 틈새공략으로 결국 다시 자리잡은 두부입니다. ㅋㅋㅋㅋㅋㅋ
아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부땜시 엄마 다시 깨나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강아지때는 땅콩이도 제 무릎위에서 자는걸 좋아했었는데,
다른 아이들이 하도 치고 올라오다보니...본의 아니게....
어쩌다가....아니 자연스럽게?....독립심이 강해져서
지금은 오히려 이렇게 떨어져 자는걸 좋아하게 되었답니다.
왠지 짠해요 ㅠㅠ.......................................

뭐 저녁때 잘땐 모두 각자 자리에서 자기는 하지만;;;
암튼 조금씩 자립심을 키워나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서운하기도 하고 짠하기도 하고 그르네요..ㅎㅎㅎ..-ㅁ-;;

그나저나 매번 저래 고개를 어딘가에 기대고 잡니다;;;...
불편하지 않니?....-_-;;;;;;;;;;;;;;



결국 안쓰럽다 생각하여 다시 자리 잡아주고...ㅋㅋㅋ





근데 참.......어찌 참한 모습으로 자는 아그들이 하나도 없는지 ㅋㅋㅋㅋㅋㅋ
할튼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몸 뿐 아니라....마음도 건강하게!! -_-;;ㅋㅋㅋㅋㅋ
 
건강하고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1. 마운틴 2012.04.30 08:42

    핑키는 아빠옷만보면 그위에서 자요~자기잠자리 내비두고~~ㅎ

    • 퍼피용 2012.04.30 14:51 신고

      아이들이 반려인 냄새를 맡아야 맘에 안정이 오는가봐요. ㅎㅎㅎ
      저도 아이들 냄새 맡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ㅎㅎㅎ
      비록 샴푸 냄새가 섞였지만요 ^^;;;ㅎㅎㅎ

  2. 카즈미  2012.04.30 08:48 신고

    백설이랑 두부 너무 귀엽네요 ㅋㅋㅋ

    불굴의 의지로 종아리밑에서 있는 두부 완전 귀요미에요~ ㅎㅎㅎㅎ

    • 퍼피용 2012.04.30 14:52 신고

      ㅎㅎ두부가 고집이 세서 비키라해도 잘 안비키고 ㅎㅎ
      애들이 질투가 너무 심해서 큰일이에요 ㅎㅎㅎ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30 10:41

    아이들의 잠자는 모습도 여러가지이네요^^
    잘보고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월요일 보내세요^^

    • 퍼피용 2012.04.30 14:54 신고

      별이님도 즐거운 월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ㅎㅎ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30 11:14

    ㅎㅎ 너무너무 귀여워요 ㅎㅎ
    잘 보구 갑니다..!!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네요~
    아무쪼록.. 멋진(?) 한주 되시기 바래요^^

    • 퍼피용 2012.04.30 14:55 신고

      ㅎㅎㅎ감사합니다.
      오늘은 날씨가 좀 괜찮네요. ㅎㅎ
      즐거운 월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5. nomaden 2012.04.30 12:35 신고

    ㅋㅋㅋㅋ...자는 모습에서 개들의 개성(?)이 나오는거 같아요..ㅋㅋㅋ..예전에 친구집에서 친구랑 나랑 친구네 개랑 자는데 개의 코고는 소리가 커서 친구가 자다 일어나서 뭐라했던 기억이 나네요..잘 봤습니다..ㅋ

    • 퍼피용 2012.04.30 14:57 신고

      헉 얼마나 컸으면 뭐라 하시기까지 ㅋㅋㅋㅋㅋㅋㅋㅋ
      애들이랑 있으면 정말 잼나는 일이 많은 것 같아요. ㅋㅋㅋ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30 13:12

    새로운 한주의 시작이군요.
    오늘도 아자아자해서 화이팅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퍼피용 2012.04.30 14:57 신고

      네 ^^ 아레아디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화이팅 ^^

  7. Joanna Ryu 2012.04.30 13:24 신고

    푸하하, 완전 귀여워욤~~~~
    자는 모습이 정말 간지하네요 !!!!
    '매트리스'가 좋아서 그러나봐요? ㅋㅋㅋㅋ

    • 퍼피용 2012.04.30 15:12 신고

      ㅋㅋㅋㅋㅋ초자연 매트리스지요 ㅋㅋㅋㅋㅋ
      가끔은 저도 애들 껴안고 자기도 해요.
      생명의 따뜻하고 푸근함이 좋은 것 같아요. ㅎㅎㅎ

  8. 개똥치우는남자 2012.04.30 13:33 신고

    마지막 자는 모습은 ㅋㅋ

  9. 도랑가재 2012.04.30 14:39 신고

    사람도 개성이 있듯 얘들도 잠자는 곳을 좋아하는 것이
    틀리겠지요.
    그런데 금색털의 강아지는 뽀메인가요?
    정말 기막히다는..^^

    • 퍼피용 2012.04.30 15:15 신고

      요크셔테리어에요 ㅎㅎㅎ
      잠잘때 포즈가 제일 웃긴 아이에요 ㅋㅋ
      셋 중 제일 통통한데 또 제일 날쌔기도 하구요 ㄷㄷ ㅋㅋㅋ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30 15:20

    가까이 있으면 정신없겠어요
    기염둥이들이네요

    • 퍼피용 2012.04.30 22:50 신고

      ㅎㅎㅎ네 특히 쌈질할땐 정신이 ㅋㅋㅋ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저녁 되세요. ^^

  11. 클라우드 2012.04.30 19:02


    하루의 피곤함이 싸악 가시는데요~ㅎㅎ
    울 나리도 그러거든요.^^
    고운 저녁시간이 되세요.^^

    • 퍼피용 2012.04.30 22:51 신고

      강아지 이름이 나리인가보군요 >_<
      나리 이야기도 클라우드님 포스팅에서 만나봤으면 좋겠어요. ㅎㅎ
      즐거운 저녁 되세요. ^^

  12. 홍종음 2012.04.30 20:25

    귀엽네요 그 강아지들
    저희집엔 한마리인데도 여간 손이 많이 가는 것이 아닌데
    대단하십니다 하루가 부족하겠어요^^

    • 퍼피용 2012.04.30 22:52 신고

      외로울 것 같아서 자매를 만들어주었는데 맨날 싸워서 정신이 없네요 ㅎㅎㅎ
      건강하게만 자라주었으면 좋겠어요 ㅎㅎㅎ ^^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13. chitos7 2012.04.30 23:46 신고

    만화처럼 잘 만드시네요.^^
    재미있어요.^^

    • 퍼피용 2012.05.01 00:41 신고

      재미있으셨다니 다행이에요. ㅎㅎㅎ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