칙힝 먹자, 칙힝! 쩜따 칙힝 먹을거야~ 고기! 알지? 고기! 기다려어~?



믿거나 말거나 백설이는 그 말에 이렇게 창가에서 그 칙힝고기!가 오기를 기다립니다. ㅋㅋㅋ
진실의 여부는 아무도 알 수가 읍써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나 강아지들에게 단어나 간단한 말을 가르치는 것은 실제로 가능한 일이랍니다. ^^
저희 아이들이 좋아하는 말들 : 어이 놀러갈까? - 나가는건줄 알고 나가자고 문앞에서 날뛰어요 ㅋㅋ
과자 먹자 과자! (간식을 모두 과자라 말함) - 입맛을 쩝쩝 다시며 흥분해요 ㅋㅋ
싸우자! 싸우자! (제가 이불안에 손넣고 괴물흉내 내면서 애들과 노는 행동) - 이불위로 고고싱!

외국실례로 단어를 적은 종이(영단어)를 보여주면 강아지가 그대로 행하는 영상을 본적이 있습니다.
안내견 훈련이었을까요? 하여튼 소리 뿐 아니라 문자로도 가르칠 수 있다는 이야기겠지요?
이는 강아지 뿐 아니라 다른 반려동물에게도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해요~ ^^

..웃긴건 저런 말들은 다 알아듣는데...여직 악수를 안해주는 -_-;;ㅋ..악수만 1년째..ㅋㅋㅋ
이유가 모오~니..대체...-_-;;;.....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드디어 도착한 칙힝고기를 나눠먹고 기운이 뻗친 아이들은 날뛰기 시작해요~....
으쌰으쌰! 싸워싸워! 뛰어뛰어!...으하아~;; 정신없어........그래서...!!!!....

...마법의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어요..@@



자장~ 자장~ 자아장~ 우리 애기 잘도 잔다~



자장자장~ 자~장~ 우리 애기 잘도...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 칙힝을 온 얼굴로 잡순 꼬질한 백설이도~ 자자~ 누워요~
자장 자장~ 자아~장~ 우리 애기 착한 애기~



자장 자장 자아~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르쳐준 적도 없는데 희한하게 어릴때부터 이렇게 자장가를 불러주면 눈을 감아요.
그러다가 진짜 잠들기도 하구요. 어쩔 땐 잠시 잠든 척을 해요 ㅋㅋㅋㅋㅋㅋㅋ예의상 눈감기?



자자, 땅콩아 너도 누워바바바~
땅콩 : 으잉? 왜이래? 왜이러는건데?



자장 자장~ 자아~장 우리 땅콩이 잘도 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배불리 먹고 날뛰어 놀아서 피곤할만도 했다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땅콩 : 어..어라...점점 눈이 감기네~



지금까지 모든 아이들이 이 자장가에 이렇게 잠이 들었던 것 같아요.
때로는 잠든 척 눈만 감았다가 제가 자리를 뜨면 다시 활동개시~ㅋㅋㅋㅋㅋㅋㅋ
이 자장가가 잠잘 때 부르는 노래란건 어찌 안건지 신기합니다. ㅎㅎㅎ
자장가만의 어떤 마력이 있는 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른 아이들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 ㅎㅎㅎㅎㅎ
 
요즘 너무 피곤해서리..잠을 홀라당 달아나게 하는 노래도 있음 좋겠네요.
시끄러운거 말고 예쁜 노래로다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행복하고 건강하고 졸지 않는 하루 되세요. ^^*
  1. 개똥치우는남자 2012.05.22 08:10 신고

    오~~~ 신기하네요 ㅋ

    • 퍼피용 2012.05.23 04:47 신고

      그쵸? ㅎㅎㅎ 자장가가 괜히 자장가가 아닌가봐요 ㅋㅋ

  2. 고양이두마리 2012.05.22 08:50

    자는 척 해주느라 아이들이 애먹지 말입니다~ ㅎㅎ

    강쥐들은 비교적 의사소통이 많이 되는 편이라

    그게 가장 귀여워.

    악수는 그 녀석들 결벽증 있는 것 아닌가 싶음!

    백설씨, 산발하고 널부러져 있을 때가 젤 예쁩니다

    뭐라고 말로 할 수 없는 귀여움!

    • 퍼피용 2012.05.23 04:50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그러게요. 자기 싫으믄 안자믄 되는데 자장가만 부르면 자는척이라도 해주는 아이들이
      기특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 그래요 ㅋㅋㅋㅋㅋ
      헉..근데 악수 안하면 결벽증!! 정말인가요? 백설이가 약간 결벽증(?) 비슷한 구석이 있거든요. ㄷㄷㄷ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22 09:41

    자장가 부르면 저런가요? 완젼 신기해요... 귀엽당^^
    오늘도 활짝 웃는 하루 보내세요^^

    • 퍼피용 2012.05.23 04:52 신고

      네 ㅎㅎㅎㅎㅎㅎ 자장자장자~장 이러면 서서히 눈을 감아요 ㅋㅋㅋ
      별이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22 09:50

    우와.. 자장가를 듣고 잠을!!
    신기해요 ㅎ
    잘 보구 갑니다!!
    요즘은 좋은 날의 연속이네요^^
    오늘 하루도 힘찬!! 하루 보내시기 바래요^^

    • 퍼피용 2012.05.23 04:52 신고

      ㅎㅎㅎ 아마 자장가가 음이 졸린듯 하기도 해서 그런가봐요 ㅎㅎㅎ
      요롱이님도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화이팅하세요!! ^^

  5. chitos7 2012.05.22 11:06 신고

    오래 키우다 보면 주인들이 말하는 특정 단어들을 기억하고 그에 잘 따른다죠..^^
    주인도 마찬가지로 애견들이 어떤 행동에 따라서 무엇을 원하는지를 잘 알 수 있는 거죠.^^

    • 퍼피용 2012.05.23 04:54 신고

      네 ㅎㅎㅎ 서로 알아가고 배워가는 것 같아요. ^^
      말도 할 수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ㅎㅎ

  6. nomaden 2012.05.22 16:49 신고

    ㅋㅋㅋ...전 두부가 좋네요..ㅋㅋㅋ..뭔가 고집도 있어보이고 나이 좀 있는거 같아서..ㅋ
    치킨도 먹고 싶고..그런데 애들이 진짜 자장가를 알아듣는게 신기하네요..ㅋㅋ

    • 퍼피용 2012.05.23 04:55 신고

      두부 ㅎㅎㅎㅎ 정말 애가 좀 고집이 있어요 ㄷㄷ
      그런데 나이는 1살 좀 넘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자장가가 정말 강아지때부터 신기하게 부르기만 하면 눈을 감더라구요.
      매번 부르면서도 신기해요. ㅎㅎ 눈감으라고 한적도 없는데 말이죠 ㅎㅎ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22 18:03

    저런 모습보면은 아주 신기해요.
    사람같아요.

    • 퍼피용 2012.05.23 04:56 신고

      ㅎㅎㅎ 살면서 서로 닮는가봐요.
      개의 인간화, 인간의 개화? ㅋㅋㅋㅋㅋㅋㅋㅋ

  8. 디디(didi) 2012.05.22 18:17 신고

    음냐! 칙힝은 치킨을 말하는 거죠@@
    정말 자장가를 듣고 잠을 자나요
    재미있네요

    • 퍼피용 2012.05.23 04:58 신고

      네 ㅎㅎ치킨! 애들한테 좀 임팩트있게 말하면서 가르치느라
      칙! 힝! 막 이러거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장가 장면을 나중에 영상으로 함 올려봐야겠어요. ㅎㅎㅎ

  9. 도랑가재 2012.05.22 21:38 신고

    와,,
    정말 잘 재우시네요.ㅎ
    포착도 잘 하셨구...
    자장가에 곤히 떨어지는 아이들
    잘 보고 갑니다.^^

    • 퍼피용 2012.05.23 04:59 신고

      안그래도 피곤했는지 그냥 자장자장자아~장만 했드니 잠드네요 ㅎㅎㅎㅎㅎ
      요즘 많이 바쁘시죠? 건강챙기시구요, 화이팅입니다! ^^

  10. 카즈미  2012.05.24 01:36 신고

    오오~ 완전 신기해요~~
    우리 애들도 자장가를 좀 가르쳐봐야겠네요 ㅋㅋㅋㅋㅋㅋ

    너무 치대면 자장가불러서 자는 척이라도 하게 훈련해놓으면 편할거같아요 ㅋㅋㅋㅋㅋㅋ

    • 퍼피용 2012.05.24 02:37 신고

      아 ㅋㅋㅋㅋㅋㅋ 아이들 자장가에 스스륵 나란히 눈감고 자면(자는척 하면?)
      되게 귀여울 것 같아요 ㅎㅎㅎㅎㅎ >_<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