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저마다 자신만의 장소라고 생각하는 자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땅콩이는 접이식 소파, 백설이는 텐트, 두부는 녹색줄무늬 방석...등이 그것이지요.
뭐 그렇다고 꼭 그 자리만을 고수하며 지키고 있는 건 아니지만요. ㅋㅋㅋ



자신의 자리에 누군가가 있는 것을 보고 제 2의 장소로 온 땅콩이. ㅎㅎㅎ
체구가 큰 아이들이 아니라서 충분히 그 자리에 같이 있을 수 있는데도
이제는 서로가 독립된 나만의 장소를 원하는가봐요. ㅎㅎ



어릴적에는 서로 이렇게 포개어 자는 것이 일상이었는데 말이죠.



지금은 땅콩이가 훨씬 작지만, 사실 땅콩이는 백설이보다 언니~ ㅋㅋㅋ



스스로 이렇게 찾아가 포개어 있기도 하고 ㅎㅎㅎㅎㅎ
땅콩이가 혼자였을 땐 졸리면 제 무릎 위에 올라와 잠을 청하곤 했는데
백설이가 있고부터는 자신과 비슷한 뭔가를 느껴 좋았는지 이렇게 품는 일이 종종 있었지요. ㅎㅎ^^





ㅎㅎㅎㅎㅎ 바로 엊그제만 같은데 말이죠...ㅎㅎㅎ



참 시간이 빨리도 흐르네요...ㅎㅎㅎ..
↑감기 걸릴까봐 생후 3개월이 지나도록 목욕을 안시킨 땅콩이 입니다. 꼬질~
그러나.....결국 감기에 걸려버린 -_-;;;;;;;;;;;....애가 기관지가 좀 약하대요....
감기 걸렸을 때 정말 안쓰러워서 가슴을 졸이며 노심초사했는데..
다행스럽게도 잘 넘기고 시간이 훌쩍 지나 이렇게나 컸네요.

지금...그리고 예전..또 그 이전...그리고 더 옛날을 추억하며
붙잡아 둘 수 없는 시간들에 알면서도 종종은 이렇게 울적해하는건
설마...저 뿐만은 아니겠죠..ㅎㅎㅎ

때로 누군가는 시간이 빨리 흘러가길 바라고,
또 누군가는 제발 이 순간이 멈추길 바라기도 하고,
과거로 돌아가고 싶은 이가 있는가하면...
다시는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은 이도 있고...
어쩌면 시간은 누구의 바램을 들어줘야할 지
차마 결정을 내리지 못해 그저 계속 흐르기만 하나봐요. 쩝...



엇~ 깼어? ㅎㅎㅎ



ㅎㅎㅎㅎㅎ정말 많이 컸네요. 그 시커멓던 애가 ㅋㅋㅋㅋㅋ
 
....그저 오늘을 살아야 하는 우리들.
소원해도 멈추지 못하는거 매일 조금씩 더 행복하기를 바래요.
 
오늘 많이 사랑하실거죠?  행복하세요!! ^^*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7 09:15

    이제는 서로 불편한가보죠^^
    자신만의 공간이 필요한건 다 똑같은가봐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퍼피용 2012.05.18 01:13 신고

      그런가봐요 ㅎㅎㅎ
      저희들이 독립해 갈때마다 부모님 마음이 이러셨을까요? ㅎㅎ
      기특하고 신기하지만, 때로운 쓸쓸해져요. ㅎㅎㅎ

  2. 고양이두마리 2012.05.17 09:37

    맞아요, 테리어들은 자라면서 색이 옅어지더군요,

    그것이 이제서야 기억이 났어요.

    괭이들도 자라면서 붙어 자는 건 덜 하더군요,

    날씨나 차가워야 붙어 잘까.

    아기 때 사진들이 꼴까닥! 예쁘다는요~~^^

    • 퍼피용 2012.05.18 01:19 신고

      네 ㅎㅎㅎ 그리고 털색이 또 황갈색과 은회색이 번갈아가면서 자라기도 해요. ㅎㅎ

      고양이두마리님 블로그를 보면서 고양이에 대해 많이 배우고 있어요. ㅎㅎ
      경철씨와 철수씨의 싸우지만 왠지 다정한 모습에서 말로만 듣던 '고양이에 대한 틀'에서 깨나오고 있지요 ㅎㅎ^^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7 10:04

    훈훈한 느낌이라 너무 좋아요^^
    그나저나.. 어릴 때 정말 귀엽네요 ㅎ
    잘 보구 갑니다!
    오늘도 좋은 날이네요^^
    오후에는 비가 온다고는 하지만..
    아무쪼로고 즐건 하루 되시기 바래요^^

    • 퍼피용 2012.05.18 01:20 신고

      ㅎㅎ감사합니다. ^^ 강아지때는 쬐끄만게 똥똥거리며 튀어다녀서 더 귀여웠던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
      약해서 늘 걱정으로 눈을 떼지 못해 정신 없지만요 ㅎㅎ
      요롱이 님도 즐거운 날 되세요. ^^

  4. chitos7 2012.05.17 11:00 신고

    예전에 티비에서 본 장면들이 떠오르네요...
    그 개들은 시각장애인을 안내하는 견이었는데 사람을 위해서 모든 인생을 바치다가
    나이가 많아서 세상을 먼저 떠나는 슬픈 장면이었죠...
    인간의 소유에 의해 대부분 길러지는 애견들이 영원히 함께 하지 못 한다는건 너무 슬픈 현실인 거 같습니다.

    • 퍼피용 2012.05.18 01:26 신고

      그렇죠...그 수명이 너무 짧아서 한탄만 수없이 하네요.
      한정된 목숨이라도 마지막까지 고통없이 행복할 수 있다면 제가 제일 마지막에 남는것이 그래도 나을 것 같아요.
      남겨지는 슬픔을 알기에...그건 아무래도 제 몫으로 받아서 끝까지 아이들을 돌보아야 하는게 맞는 것 같아요.
      음....으잉...분위기가 요상 ㅎㅎㅎㅎㅎㅎ

  5. 클라우드 2012.05.17 11:02

    둘이라서...더 행복해 보이는걸요.^^
    우쭈쭈 하는 모습이 넘 귀여워요.
    비가 올 듯한 일기예요.
    행복한 시간들로 흐르시길 바랄께요.^^

    • 퍼피용 2012.05.18 01:34 신고

      ㅎㅎㅎ 역시 함께 있어야 좋은 듯 해요. ^^
      전 왜 기지개켜는 모습이 그리 귀여운지 ㅋㅋㅋㅋㅋㅋ
      모습도 애들마다 다양해요 ㅎㅎㅎㅎ

      오늘은 딱 알맞게 시원해서 좋았던 것 같아요.
      클라우드님도 행복한 날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6. 도랑가재 2012.05.17 21:00 신고

    자는 모습이 너무나 편안해보입니다.
    사랑받고, 아늑한 공간이었기 때문이지 싶어요.^^

    • 퍼피용 2012.05.18 01:35 신고

      그런가요? @@ ㅎㅎㅎ 사랑이란건 역시 좋은 것 같아요. (막 이러고 ㅋㅋㅋㅋㅋㅋ)
      갑자기 창문에서 웃으며 맞이하는 은수의 모습이 떠오르네요. ^^

  7. nomaden 2012.05.18 00:21 신고

    가라고 있는 것이 시간인거 같아요...내가 가지고 있는 것 같지만 그냥 스쳐 지나가는 것이 시간 같기도 하구요..
    나이가 들수록 시간에 대해서 더 생각하게 되는거 같네요..그러고 보니 퍼피용님도 나이가? ㅋㅋ
    말씀대로 하루하루 잘 보내시구요..백설이하고 땅콩의 모습이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면 너무 과장일까요?ㅋㅋ
    잘 봤습니다..ㅋ

    • 퍼피용 2012.05.18 01:42 신고

      정말요..옛날에 어른들께서 '나이들수록 점점 빨라지는게 시간'이라고 하신 말씀이..절실이 와닿아요. ㅎㅎ
      저는 음...나이가...'우왓! 완전 팔팔한 나이!'...는 확실히 아닌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애매~?ㅋㅋ)
      아이들은 정말...매일 보면서도..자라고 있나? 자라는거야?...하더니 벌써 정말 다른 아이가 되어버린듯 해요. ㅎㅎㅎ

  8. 익명 2012.05.18 00:26

    비밀댓글입니다

    • 퍼피용 2012.05.18 01:46 신고

      헉 정말요? @@ 우왕 ㅠㅠ 감사해요!!! 저 지금 감동의 도가니탕 끓이는 중이에요!! 흑흑흑!! ㅠㅠ
      제 이메일은 puppyong@hanmail.net 이에요. 으하하! >_<
      좋은 밤 되시구요, 더불어 좋은 꿈 꾸시기 바래요!!ㅎㅎㅎ ^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