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누군가를 잃었다는 것은...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나도 슬픈 법이라서

하루를 사는 것은 1년 같지만

오래전 그날은 마치 어제만 같다.




'이쁜 내시키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공한 견생  (1) 2011.08.18
남의 껌이 커보인다  (1) 2011.08.18
세력 다툼  (0) 2011.08.17
베이비 베이비  (2) 2011.08.17
달콤하게 늘어진 오후  (1) 2011.08.17
잊을 수 없는 너  (0) 2011.02.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