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포스팅은 특정상품을 비하하는 내용이 아닙니다. 난독증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있을까하여 굳이 적어봅니다.
뭐 제 이웃님들 중에선 안계시겠지만요. ㅎㅎㅎ 혹시라도 방문하시는 분들 중 제목만 보고 내용은 전혀 훑지 않은 채 '개 사료는 더럽다'로 오인하는 분들 없으시길...!!!

이 이야기는 개 사료에 얽힌 이야기이지만 주제는 사료 자체가 아닙니다. 의사라 하여 모두가 인간이 좋아 인간을 위해 의사가 된 것이 아닌것처럼 수의사라 하여 모두 동물이 좋아 수의사가 된 것은 아니라는, 당연하지만 반려동물과 함께하시는 분들께는 조금은 씁쓸할지도 모르는 이야기입니다.

저는 동물병원을 이곳저곳 들러보는 편인데, 그 분위기를 알고 싶어서 간식이라도 하나 집어들며 살피곤 합니다. 그 이유에는 이런저런것이 있는데 지금부터 이야기하는 것이 그 중 한 이유입니다.

모동물병원에 껌이라도 하나 사면서 수의사선생님이 어떤분인가 살피기도 할겸 평소 궁금하던 것을 질문하려 들어섰는데, 마침 거기 간호사로 보이는 아가씨가 개한테 사료를 주고 있었습니다. 아마 병원에서 기르는 아이인것 같았습니다. 인상이 되게 좋아보이는 간호사였는데 개가 평소 밥을 잘 안먹는 애인지 습식사료를 숟가락으로 퍼담아주며 조금이라도 먹으라며 걱정하는 듯 말하더군요.

그런데 안쪽에서 수의사가 나와 간호사에게 하는 말이... 저에게는 좀 충격이었습니다.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분들이라면, 혹은 키우더라도 생각의 차이가 있을테니 제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시는 분들도 있긴 하겠지만..여튼...저는 좀 많이 실망하여 '이 병원은 아니올시다' 했지요. 어떤 말인고 하니...


'야 그걸 드럽게 사람 먹는 숟가락으로 푸면 어떡하냐!'

...였습니다. 거의 간호사를 윽박지르듯 말하더군요. 아니 똥을 퍼낸것도 아니고, 방금 따낸 캔사료를 퍼내는 것인데...개 사료가 더럽습니까? 그러면 그 더러운걸 손님들한테 파는 겁니까? 그 숟가락 고대로 설거지도 않고 밥먹을 것도 아니고 말이죠. 그 간호사가 말하길...

'이 숟가락 제가 쓰면 되잖아요.'

간호사를 쏘아보는 수의사. 결국 그 간호사는 숟가락을 내려놓고 마치 보란듯이 자신의 맨손으로 사료를 퍼내더군요;;; 캔은 가장자리가 날카로워서 자칫 손을 다칠 수도 있다는거 알고 계시죠?

하여튼..제가 온 것을 보고 급 친절을 가장한 얼굴로, 어떻게 오셨어요? 간식 사시려구요? ...라고 말하는 수의사. 껌 두개 집었던거 하나는 내려놨습니다. -_-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멀쩡한 개사료를 더럽다고 하는 사람이라면 도대체 개들한테는 어떻게 대할지 상상이 되고도 남는 듯 했습니다. ㅠㅠ

예전에 살던 동네 단골 동물병원은 그곳 수의사 선생님이 완전 개를 너무 좋아해서 평소에도 지나가다보면 개랑 막 바닥에 뒹굴며 놀고 그런 장면을 목격한 적도 있었는데 말이죠. 그래서 어떤 개는 반려인보다 그 수의사 선생님을 더 좋아하는 웃지도 울지도 못할 일까지 있었는데... 이 캔사료 사건의 이 동물병원은 왠지 정 상반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너무 오버일까요?

사실 알고 지내는 동생들 중  수의 간호사들이 있는데 정말 믿지 못할 별별 이야기들을 다 듣는데, 후에 대화해보니 역시나 제 예상이 맞더군요. 몇몇 간호사나 미용사들 사이에서 인상이 정말 좋지 않게 각인된 수의사였습니다. 동물을 만지는 것을 근본적으로 싫어한다더군요. ㅠㅠ 하아...친인척 중 수의학을 전공하신 분도 있어서 여러 정보들을 듣기도 하는데...우리나라의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은 아직도 진짜 너무 터무니없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여튼 질문이고 뭐고 왠지 그 동물병원에는 그 순간에 정이 뚝 떨어져 걍 후딱 나왔네요;; 에효~ 이웃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뭐 이건 개인적인 생각이고 제 생각만이 옳다 좋다 할 수 없는 것인 줄은 알지만 씁쓸함은 감출 수 없는 것 같아요. ^^;;; 쩝...

따뜻한 마음의 수의사 선생님을 찾고 있어요! 물론 실력도 좋으시면 금상첨화...-ㅁ-ㅋ




사진 속 아이는 무엇을 생각하고 있을까요? 한참 어딘가를 응시하며 멈춰서 있는 검은 카리스마에 반해 카메라를 들지 않을 수 없었던...그들도 소중한 생명이고 생각할 줄을 알고...그리고 더럽지 않습니다. 더럽다고 내뱉는 당신의 입과 마음이 더러운 것이지요. 이룬...이런 격한 소리라니 이웃님들께 죄송합니다. 에공~



이 사진은 얼마전 일본 방문시 담은 사진인데, 평생을 인간의 곁에서 그들의 눈과 귀가 되고 때로는 손이 되며 자신을 헌신해 온 안내 및 보조견들이 여러 이유로 쇠약해져, 이런 그들을 돕자는 취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캠페인(?)의 모습입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의 수의학 수준은 일본에 비해 10년 이상 뒤쳐져 있다고 합니다. 수의학은 그렇다치고 사람들의 마인드는 어떨까요? 동물을 천대시하는 사람이 과연 같은 인간에게는 얼마나 따뜻하게 대할지...직결되는 문제는 아니겠지만 살펴볼 가치는 있지 않을까요?

어느덧 제 블로그도 방문해주시는 이웃님들이 생겨 즐거움이 잇따르는 요즘 더군다나 따뜻한 마음을 가지신 분들도 많아서 너무 좋네요. ^^ 나는 그래도 인복이 있는 인간이라며~ 이 따뜻한 기운이 널리널리 퍼져나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ㅎㅎㅎ

부디 찾아오시는 이웃님들과 이웃님의 반려동물은 늘 행복하고 건강하길 기원하믄서요!!!
꼭! 꼭~! 즐거운 날 되시와요!!!! ^^*
  1. meryamun 2012.05.12 08:48

    우리는 동물에 대한 천대가 아직도 남아있는 것 같아요..
    동반이라기 보다는 인간 밑의 존재로만 생각하는 거죠.
    그래서 유기라는 것도 만연하는 것 같고요..

    • 퍼피용 2012.05.13 01:49 신고

      그니까요. 뭐 사람들의 생각이야 모두 다를 수 있는 것이겠지만 말이죠. ㅎㅎ
      그래도 무엇보다 내 아이를 돌보게 될지 모를 수의사가 저런 생각을 하고 있다면 끔찍할 것 같아요. ㅜㅠ

  2. 카즈미  2012.05.12 09:28 신고

    딱 제가 맨 처음 갔던 병원이랑 똑같네요
    기본적으로 아이를 만지는데 마치 음식물쓰레기 만지는 듯한 모습으로 만져서
    그냥 바로 데리고 나왔었어요 ㅡㅡ^


    그 뒤로 좀 더 멀어도 다른 곳으로 데려가고 있어요 ㅎㅎㅎㅎ
    지금 가는 곳은 선생님이 냥이 강아지 새 햄스터 등등 동물이라면 사족을 못쓰셔서요 ㅋㅋㅋㅋ

    • 퍼피용 2012.05.13 01:49 신고

      헉 그렇군요. ㄷㄷㄷ 그래도 좋은 동물병원을 찾으셔서 다행이네요. ㅎㅎㅎ
      카즈미님과 아이들 모두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2 10:00

    너무 잘 보구 갑니다!
    좋~은 주말이에요^^
    아무쪼록 평안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퍼피용 2012.05.13 03:49 신고

      요롱이님도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

  4. 개똥치우는남자 2012.05.12 11:00 신고

    동물을 싫어하면서 어떻게 그쪽에서 일을하고 돈을 벌어 먹고 살 생각을 하는지 이해가 쉽게 가지 않네요.

    • 퍼피용 2012.05.13 14:38 신고

      그렇죠...쩝...
      그뿐 아니라 자신의 반려동물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노려 바가지까지 씌우는 곳도 있는데요 뭐..

  5. chitos7 2012.05.12 12:12 신고

    뭐 동물을 키우진 않지만 더럽다고 느낀적은 없죠.;;
    대부분 사람들이 사료를 더럽게 느끼며 동물에게 주진 않는거 같아요.^^
    단지 동물이 먹는 음식이라 사람들이 먹으면 안되는 음식으로 분류되는 거 같음.~
    그래서 그런 사료를 주는 도구들도 동물과 사람것으로 나눠지게 되는 거 같아요.

    사람이 사용하던 도구는 동물들이 사용해도 되고 동물이 사용하던 도구는 사람이 사용하면 안되는 이상한게 좀 있는 듯하군요.;;; 깨끗히 씻으면 되는데 말이죠.ㅎ

    주인이 동물을 깨긋하게 키우면 이런게 없을 건데 병원에서는 그런게 잘 없으니.;;;

    • 퍼피용 2012.05.13 14:47 신고

      그러니까요.ㅎㅎㅎ 뭐 모두 생각이 다르니까 그 점은 이해하긴 하지만요 ㅎㅎ...
      근데 무엇보다 수의사가 그런반응을 보였다는게 좀 끔찍했어요.
      이 사람한테 우리애를 맡겼다간?...하면서 막 상상이 되어서요;; ㅠㅠ

  6. 고양이 2012.05.12 13:52

    제 첫 대답은, 맞다, 더럽다!입니다.
    동물들 음식을 사람의 것처럼 재료의 질과 위생에 신경 써 만들지 않거든요, 절대로!

    일부 사람이 먹는 음식, 그 방식, 그 재료 그대로 사용한다면서
    광고하는 회사들도 있으리 만큼 아이들 음식에 대한 기준, 법적으로도
    통념적으로도 말도 못하게 낮아요.

    사람과 입 맞추고 한 침대에 자며 살 부대끼는 아이들인데...

    사람 입에 세균에 가장 많은 걸 그 수의사 선생님은 모르신답니까?
    마, 당신 드시던 숟가락 더러운데 개한테 쓰냐고, 그 말씀이었겠지요 흐흥~

    어쩐지 끝도 없이 길어질 것 같아 각설!

    • 퍼피용 2012.05.13 14:48 신고

      오옷!!! ㅎㅎㅎㅎㅎ
      쩝..사료..사실 뭐 그 재료나 공정이...으하하하...OTL..

      그나저나 그 수의사의 '더럽다'는 뜻이 그렇게 해석될 수도 있는거겠군요~ 오홍~!!! ㅋㅋㅋㅋㅋ
      통쾌한 답변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

  7. 코리즌 2012.05.12 18:43 신고

    저는 반려동물은 키우지 않지만 개는 좋아 하는데 사료는 먹는 음식이라고 아는데요.
    물론 개 음식이지만요.

    • 퍼피용 2012.05.13 14:53 신고

      그니까요 쩝..ㅎㅎㅎ
      뭐 이런사람도 있구나...하고 생각하기로 했어요.
      자꾸 생각하면 정신만 사나워져서리 ㅎㅎ

  8. 도랑가재 2012.05.12 21:35 신고

    뜻하지 않게 그런 말을 들었으니...
    고객한 분 잃게되었군요.^^

    • 퍼피용 2012.05.13 14:56 신고

      ㅎㅎㅎㅎㅎㅎㅎ 그르게용.
      뭐 근데 저 하나 없다도 잘 굴러갈텐데요 뭐.
      (아마 그 병원에서는 그리 생각하고 있을 듯? ㅋㅋ)
      근데 안타까운건 그런 사실을 모르고 그 거짓 친절에 속는 고객들도 있다는게..ㅠㅠ

  9. nomaden 2012.05.13 02:35 신고

    흠..제 친구한테 그 수의사 걸렸으면..어이쿠..생각만해도...돈벌이의 수단으로 생명을 다룬다는 것은 마음을 무겁게 하네요...우선은 나부터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잘 봤습니다..ㅋ

    • 퍼피용 2012.05.13 14:59 신고

      오옷!!! 친구분!!! ㅎㅎㅎㅎㅎㅎ
      그런데 생각보다 이 직업을 돈벌이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꽤 많은 것 같더라구요.
      사실 뭐 이것을 잘못되었다, 나쁘다..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겠지만.. 좀 많이 씁쓸한 기분이 들어요.. ㅎ

+ Recent posts